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의령서 집중유세28일 경남 재보궐선거 지원유세 펼쳐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의령서 집중유세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이낙연 민주당 4. 7 재보궐선거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김정호 경남도당위원장과 함께 의령군을 찾아 집중유세를 펼쳤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집중유세에 앞서 “LH사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사과드린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확실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유세연설에서 “부림일반산업단지 조성과 국도20호선 의령읍~부림면 간 4차선 확장, 국립국어사전박물관 건립을 최선을 다해서 돕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16일 의령군을 방문해 의령군청과 김충규 민주당 의령군수 후보, 정권용 도의원 후보로부터 의령군 현안과 건의사업을 보고받은바 있다.

지난 16일 의령군 현안청취를 위한 방문에 이어 오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김충규 의령군수 후보와 정권용 도의원 후보 지원유세에서 의령군 현안사업에 대한 민주당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함으로써 의령군 숙원사업이 집권여당의 지원이라는 강한 추진력을 얻게 됐다.

한편, 이날 유세에서 김정호 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은 임기 1년짜리 군수와 도의원이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면서, “1년을 4년같이 일하면서 의령군 발전에 성과를 내려면 집권여당의 관심과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 경남에서 가장 작은 농촌도시 의령군을 떠났던 사람들이 돌아가고 싶어하는 곳으로 만들 사람, 그 일을 해낼 적임자가 바로 민주당 김충규 의령군수 후보와 정권용 도의원 후보다”고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 날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오전에 함양군 도의원 후보로 나선 정재각 후보의 개소식과 지원유세에 나선데 이어, 오후에는 김충규 의령군수 후보와 정권용 도의원 후보 집중유세에 참석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의령군 집중 유세를 마치고 난 이후에는 함안군과 고성군으로 자리를 옮겨 조호기 함안군의원 후보와 류정열 고성군 도의원 후보 지원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