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사랑과 행운의 새 ‘우포따오기’ 첫 부화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 새 식구가 태어났어요
   
▲ 사랑과 행운의 새‘우포따오기’첫 부화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올해 40마리 번식을 목표로 자연부화와 인공부화를 병행해 시도한 결과 인공부화가 먼저 이뤄져 지난 5일 오후 5시경에 2021년도 첫 따오기가 부화했다고 밝혔다.

따오기는 2008년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아 복원·증식에 힘써온 결과 352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2019년 1차 40마리, 2020년 2차 40마리 총80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야생방사 하는 등 환경부와 문화재청의 지원과 경남도와 창녕군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이다.

한정우 군수는“코로나 19로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우포따오기의 새 생명 소식이 더해져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며 “상반기에 예정된 제3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행사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작년부터 따오기들이 자연에 방사 되었을 때 자연환경에 적응하는 학습능력을 높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인공부화보다 자연부화에 더 비중을 두어 번식할 것이라고 복원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