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상남도경찰청, 전기통신금융사기 4대 범행수단 특별단속대포폰, 대포통장, 전화번호 불법 변작 중계기, 불법 환전행위 등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경찰청은 4월 21일부터 6월 21일까지 2개월간 대포통장, 대포폰,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 불법 환전행위 관련 범죄 차단을 위해 전기통신금융사기 4대 범행수단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전기통신금융사기 4대 범행수단은 생성·유통행위 자체가 형사처벌 대상이며 전기통신금융사기 외에 다른 범죄에도 악용되고 있어 많은 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주요 단속대상은 △ 대포통장(유령법인 설립, 통장 양도·양수), △ 대포폰(유령법인 설립, 휴대폰 양도·양수), △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전화번호 변작, 타인통신 매개), △ 불법 환전행위(무등록 환전) 등이다.

경상남도경찰청은 광역수사대 내 2개팀(반부패경제범죄수사2계 10명, 강력범죄수사 1계 7명)을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하고, 경찰서 지능팀 전문수사인력을 활용해 전기통신금융사기 4대 범행 수단을 척결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적발된 대규모·조직적 범죄에 대해서 구속 수사하고 형법상 범죄단체조직죄를 적극 의율 하여 중형이 선고 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경찰은 최근 고수익 알바를 빙자해 △ 현금수거행위 △ 대포폰․대포통장 개통․개설 및 명의대여 행위 △ 불법 중계기 설치행위 등은 범죄행위에 해당하여 형사처벌 뿐만 아니라 민사 배상책임도 발생할 수 있다.

경찰은 불법행위 신고 시 신고보상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급 가능하니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우연히 가담한 경우에 즉시 주변 경찰관서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