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5월 가정의 달 고향 방문·여행 자제 당부고향 방문 및 이동 증가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우려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정의 달인 5월에 가급적 고향 방문과 여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주 발생원인은 가족·지인모임, 타지역 방문을 통한 감염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모임·이동 자제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

특히 5월은 가정의 달로 5일 어린이 날, 8일 어버이 날, 15일 스승의 날이 연속해서 있어 여느 때보다 가족 간 만남은 물론 야외활동이 잦아 감염위험이 높다.

게다가 현재의 감염 확산세와 맞물려 자칫 ‘4차 대유행’의 기폭제가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군은 이러한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고향을 방문해 부모님, 친지를 직접 만나 뵙기보다는 안부 전화로 대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여러 사람이 일시에 몰려드는 여행지도 감염의 위험성이 크므로 가족과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여행을 자제해 줄 것을 강조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만나지 못한 고향 부모님과 친지들을 찾아뵙거나 가족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크겠지만,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위해 고향 방문과 타 지역 이동을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군은 가족 만남이 잦은 5월을 대비해 어르신들의 건강관리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75세 이상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화이자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28일 기준 총 접종대상의 51%인 3,650명에 대해 1차 접종을 완료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