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빈대 한 마리 잡자고 초가삼간을 다 태울 셈인가"한국노총 경상남도본부·서부지역지부, LH 해체 안돼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LH 일부 직원들의 비위행위는 공직자로서의 본분을 망각한 채 저지른 행위로 분명 비판받아야 하지만, 국민 주거 안정을 위해 최 일선에서 발로 뛰어 왔던 LH노동자의 헌신을 헌신짝처럼 내버릴 셈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한국노총 경상남도본부와 서부지역지부는 5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정부가 밝힌 “해체 수준의 환골탈태하는 LH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발표에 반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또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LH는 부단히 노력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LH 해체나 축소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빈대 한 마리 잡겠다고 초가삼간을 다 태우는 것과 진배없다"고 주장했다.

또 성명서에는 "1만 명의 노동자가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공공기관의 ‘해체’라는 말이 세간에서 남의 집 불구경 하듯 오르내리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해체라는 말에 내포된 해고의 그림자가 눈에 보이고, 절규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벌써부터 귀에 들린다. 더 나아가, ‘해체 수준의 혁신’이 경남지역 경제에 미칠 파장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했다.

특히 "LH가 경남혁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LH는 지역산업 육성, 지역인재 채용, 지역 사회공헌 활동 등을 통해 경남지역, 특히 경남 서부지역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며 "현재 논의되고 있는 기능, 역할, 인력 등 LH 축소를 전제로 한 LH 혁신안은 LH에만 타격을 주는 게 아닌 경남지역의 사회·경제·문화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 경상남도본부와 서부지역지부는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LH 혁신’이라는 말로 경남지역 경제를 위기로 몰아갈 게 아니라, 공직사회 전반을 점검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기강을 재확립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경남 지역발전을 위협하고, 노동존중의 가치를 저해하는 LH 흔들기는 곧 전체 노동계의 연대를 더 부추기는 결과를 초래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