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눈TV 포토뉴스
지리산에 첫 눈 내렸다, 그런데 '소량'오늘 새벽 1mm 미만 소량 강설 목격

 

   
▲ 사진제공/지리산국립공원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태경)는 11일 지리산국립공원의 고산지대에 소량의 강설과 상고대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상고대 는 영하의 온도에서도 액체 상태로 존재하는 물방울이 나무 등의 물체와 만나 생기는 것이 상고대이다. 즉, 고산지대의 나뭇가지 등의 물체에 밤새 서린 서리가 하얗게 얼어붙어 마치 눈꽃처럼 피어 있는 것을 말한다. '수상(樹霜 air hoar)', '나무서리'라고도 한다.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관계자 측은 “지리산 일원에는 최근 본격적으로 겨울철 날씨로 접어들었다. 탐방객 여러분들은 급격한 체감 온도 저하, 결빙 등에 따른 대비를 충분히 하고 탐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창순  jinjutv@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창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