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이젠 벼 재배도 드론으로’ 하동서 첫 드론 직파 시연하동군, 드론 활용 고전면 벼논 5ha 직파…시간·노동력·생산비 획기적 절감

[경남데일리 = 이강현 기자] 농업 분야에서 드론에 대한 활용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젠 벼 재배에도 드론이 사용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하동군은 24일 고전면 죽전마을에서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재배 시연회를 가졌다.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는 하동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군은 농촌 고령화로 인한 벼 재배농가의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쌀 생산비 절감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을 주고자 드론 직파를 도입했다.

하마치들 고품질 쌀생산작목반가 주관한 이날 드론 직파시연은 드론방제업체의 드론 2대를 활용해 하마치들 5㏊의 논에 볍씨를 산파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비보조사업인 ‘드론 활용 노동력 절감 벼 재배단지 육성 시범사업’ 일환으로 실시된 이번 벼 직파는 국비 4000만원·군비 4000만원 등 8000만원 전액 보조사업으로 이뤄졌다.

특히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재배는 모내기가 필요 없어 3300㎡ 기준 벼 10㎏을 10분 만에 직파해 인력대비 80% 이상 시간을 줄일 뿐만 아니라 노동력과 생산비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이번 드론 활용 벼 직파재배는 하동군에서는 처음 시도된 것으로 고령화에 접어든 상황에서 의미가 커 드론 재배면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군은 앞서 배 인공수분 시범사업을 비롯해 딸기하우스 차광도포 시범사업, 야생차밭 드론 시비 시범사업, 매실 씨살이좀벌 친환경 방제 등 농업 분야에 드론을 활용한 사업을 다양하게 시도하고 있다.

박영규 농업소득과장은 “드론 직파는 생산량 면에서도 모내기 재배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돼 향후 직파면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시범사업 개발을 통해 농업인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강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