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경찰 상반기 ‘전화금융사기 특별단속’ 440명 검거구속 76명, 23억 2,600원 피해예방, 5억원 상당 회수 피해회복에 기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경찰청은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동안 ’21년 전화금융사기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전화금융사기 피의자 440명을 검거하고, 76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민생경제 보호와 ‘국민 중심 책임수사’ 실현을 위해 도경찰청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전화금융사기 근절 T/F를 운영하고, 단속 초기부터 수사력을 집중시켜 단속했다.

전화금융사기 범죄 수법이 취근 금융기관이 계좌발급 심사가 강화됨에 따라 계좌이체형 수법에서 대면편취형 수법으로 변화(전년대비 312건, 164%증가)해 경찰서 지능팀 뿐 아니라 도경찰청 광역수사대 · 지역경찰 · 경찰서 형사팀을 보이스피싱 수사에 투입, 총력 대응했다.

검거된 440명 중 대면편취책은 255명으로 전년대비 300% 이상 늘어난 반면 계좌명의인은 81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비교 85% 줄었고, 구속 인원은 76명으로 153% 증가했다.

또한 이번 경찰의 집중 검거활동으로 39건 11억 5,800만원 피해를 예방했으며, 피해금 5억원 상당을 회수해 피해자들에게 돌려 주었다.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금융감독원·경상남도·금융기관과 간담회를 개최해 대응방안을 논의했으며, 교육청·상공회의소·철도공사·도로공사·시외버스조합 등 기관과 공조해 언론·SNS·문자메세지, 전광판 및 미디어매체 등을 활용해 전방위적 홍보 활동을 추진했다.

특히 대면편취 수법 증가에 따라 금융기관에서 피해자들이 현금 인출시 전화금융사기 피해가 의심될 경우 112로 신고해 경찰·금융기관이 공동대응하도록 했고, 그 결과 금융기관의 112신고로 63건, 11억 6,800만원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조직의 활동을 원천 봉쇄 하고 추가 피해를 방지하고자 4월 21일~6월 21일까지 전화금융사기에 이용되는 대포폰, 대포통장,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 불법환전행위 등 4대 범행수단 집중 단속을 함께 펼쳐 179명 검거해 11명을 구속했으며, 대포통장 603개, 대포폰 208대, 중계기 14대를 적발했다.

경찰은 하반기에도 서민 경제를 위협하는 전화금융사기와 이에 이용되는 불법수단에 대해서는 全 기능 수사 역량을 총 동원하여 강력하게 단속 할 예정이며, 전 방위적 예방 홍보 활동과 피해품 회수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전화금융사기 근절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