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수소산업 육성지원 조례 개정 제안경남도의회 한옥문 의원, 수소산업을 경남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옥문 의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14일 범한퓨얼셀(주)에서 제2회 경상남도 수소산업위원회를 개최하고, 수소 빅데이터 사업기획 최종 용역결과 및 수소산업 육성 플랫폼 구축사업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도의회 한옥문 건설소방위원장은 수소산업위원수를 15명에서 15명 이상 30명 이내로 확대하는 조례 개정을 제안했다.

도내 수소 관련 연구소와 기관의 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해 산·학·연·관의 정보 공유와 정책 협력을 강화해서 수소산업을 경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고 탄소 중립에도 기여하자는 것이다.

한옥문 위원장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 수소산업 조례가 있는 시도는 우리 도를 포함해 11곳이고, 1년 전 조례를 대표 발의한 도의원으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며 “수소플랫폼이 수소에 대한 수용성 측면과 실무적인 측면이라면 수소산업위원회는 정책적 측면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해 왔으며, 계획이 실천으로 옮겨져 기대한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남도 수소산업의 육성 및 지원 조례는 2020년 한옥문 도의원의 대표발의로 제정되었고 위원장인 박종원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도내 수소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이 15명의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