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터뷰 핫이슈
서경덕 "일본 독도행사 무의미"뉴욕타임스 등 99개 매체 268명 기자에 메일 보내

   
▲ 서 교수는 "일본 정부에서 조만간 한국주재 특파원들에게 행사 초청장을 보내기 전에 독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잘못된 점을 특파원들에게 먼저 알리고자 이메일을 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올해초 한국에 주재하는 외국 특파원들을 초청하여 독도 영유권에 대한 자국의 주장을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한국주재 외신 특파원들에게 먼저 이메일을 보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일본 정부에서 조만간 한국주재 특파원들에게 행사 초청장을 보내기 전에 독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잘못된 점을 특파원들에게 먼저 알리고자 이메일을 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이메일은 현재 한국에 주재하는 세계적인 통신사인 AP,로이터,블룸버그 및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세계적인 신문사와 CNN,BBC,CCTV 등 각 나라 대표 방송사 99개 매체에 268명 기자들에게 전부 보냈다.

서 교수는 메일에서 "지난 12월26일 일본의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직접 참배를 했다. 이로인해 전 세계 주요 언론은 아베 총리의 이런 행동을 강력하게 질타하고 있다"라며 이번 야스쿠니 신사참배부터 비난했다.

또한 서 교수는 "이런 아베 정권이 한국에 있는 주요 외신 기자들을 일본으로 초청 해 홍보행사를 강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한국에 거주하는 많은 외신 기자분들은 이런 초청행사에 응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왜냐하면 서 교수는 "독도는 대한민국 땅이기에 일본에서는 절대 독도를 갈수 없기 때문이다. 혹시 독도를 한번 가고자 하시는 특파원들은 내게 연락 주면 울릉도와 함께 동해에 있는 멋진 독도를 관광 시켜 주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메일 마지막 문단에는 "상식이 통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이런 오만한 행동을 오히려 한국주재 특파원들이 더 많은 기사화를 통해 전 세계에 널리 퍼뜨려달라"라고 제안했다.

이번 이메일에는 서 교수가 직접 제작한 독도 영어 동영상을 첨부했고 작년에 월스트리트저널에 광고했던 독일과 일본의 역사인식 비교광고와 731전투기에 탑승한 아베총리의 비판광고도 함께 소개했다.

한편 서 교수는 "한국 뿐만이 아니라 중국주재 외신기자들도 함께 초청 한다고 하는데 조만간 중국주재 특파원들의 이메일 주소를 얻게 되면 똑같은 방식으로 이번 메일을 먼저 보낼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윤기  bynaeil@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윤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