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민 10명 중 7명 코로나19 백신 맞아10월 말 전 도민 70% 2차 접종 목표
경남도민 10명 중 7명 코로나19 백신 맞아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민 70.4%인 233만명이 17일 기준 1차 접종을 마쳤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해 도내 21개 예방접종센터를 설치하고 1천여 개의 의료기관 기반을 구축해 접종을 추진한 결과 도민 10명 중 7명이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도는 2월 26일 첫 접종 시행 후 204일 만에 233만명이 1차 접종하고 139만 명이 2차 접종을 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1분기에는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1차 대응요원 등을 대상으로 6만5천명, 2분기에는 75세 이상 어르신, 노인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60~74세 고령층 등을 중심으로 94만2천명에게 접종을 시행했다.

3분기에는 고3 및 고교 교직원, 보육 종사자, 55~59세 장년층 등 132만7천명을 접종했고, 18~49세 미접종자에 대해 10월 2일까지 접종할 계획이다.

10월 말 전 도민 70% 2차 접종 목표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전 도민 70% 접종 달성은 도민의 적극 참여와 접종인력의 노고 덕분이다”며 “조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으나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상되는 만큼 접종여부와 상관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주시고, 고향을 찾는 분들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도는 안전한 접종시행을 위해 추석 전 접종기관(위탁의료기관, 접종센터)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10월 말까지 전 도민 70% 이상 2차 접종을 목표로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