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조선판스타, 국악계 아이돌 유태평양, 장범준 노래에서 ‘치명적 가사 실수’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가 ‘국악계 슈퍼스타’로 방송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은 국립창극단 소속 소리꾼 유태평양이 ‘세 번째 판-싹쓰리 판’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25일 방송될 ‘조선판스타’에서는 ‘두 번째 판’에서 살아남은 20팀이 더 뜨거운 세 번째 판을 계속한다.

이변이 속출하는 가운데,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K-소리의 향연이 판정단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소리꾼들에 대한 기대치는 높아질 대로 높아져 있는 상태였고, 판정단 김동완이 “죄송하지만...막귀로 듣기에도, 오늘 조화롭지 않은 부분이 있었어요”라고 아쉬움을 드러내는 장면이 공개됐다.

‘예능 대모’ 박미선 역시 “몸에 안 맞는 옷을 입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 누군가가 안타까운 눈물 속에 또다시 무대를 떠날 것을 예상하게 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 회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유태평양의 운명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유태평양은 ‘세 번째 판’에서 국악 밴드 경로이탈과 맞붙었다.

하지만 경로이탈이 앞서 ‘올스타’를 받으면서 함께 올스타를 받지 못하면 다음 판 진출이 좌절되는 상황이다.

시대별 대표가수 중 ‘장범준’을 고르고 휘몰아치는 판소리 랩이 돋보이는 ‘그댈 마주하는 건 힘들어’를 부른 유태평양은 신선하고 몰입감 높은 무대를 선보였지만, 치명적인 가사 실수를 저질러 판정단을 고민에 빠뜨렸다.

열기를 더해가는 ‘세 번째 판’의 무대들과, ‘올스타’가 누구보다 간절한 국악계 슈퍼스타 유태평양의 운명은 25일 토요일 밤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되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에서 공개된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