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백신 개발 임상시험 중 부작용으로 사망자 발생강기윤 의원, 심근경색 부작용 식약처 공개 안해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국민의힘 강기윤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백신 임상시험 중 예상하지 못한 중대한 약물이상반응(susar) 보고 사례에 따르면 국내 백신 개발 임상시험 중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식약처가 관련 보고를 받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실험 중 예상하지 못한 중대한 약물이상반응이 발생했을 경우 해당 기업은 식약처에 즉각 보고하기로 되어 있다.

식약처에 보고된 사례에 따르면, 모기업에서 실시했던 임상시험 중 올해 9월에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한 환자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기윤 의원은 “보건복지부, 질병청 2일차 국정감사에서 백신 접종 부작용과 이상반응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의 이야기로 국정감사장이 숙연해졌다.”며, “국내 백신개발 임상시험 중 심근경색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국민들의 이러한 고통을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식약처는 지난 4월에 조직된 코로나 백신, 치료제 개발 범정부위원회 6차회의에서 이러한 중대한 부작용 등을 과학적으로 평가하여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던 만큼, 향후 이러한 중대한 부작용이 발생하였을 경우 국민들께 소상히 알릴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