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GM, 모든 주행 상황의 95% 대처 가능한 울트라 크루즈 발표미국 및 캐나다 전역의 모든 공공 포장 도로에서 도어 투 도어 핸즈프리 경험 제공
GM, 모든 주행 상황의 95% 대처 가능한 울트라 크루즈 발표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최첨단 운전 보조 기술인 ‘울트라 크루즈’를 공개했다.

울트라 크루즈는 GM이 ‘교통사고 제로’, ‘탄소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라는 세 가지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주행 상황에 95% 이상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울트라 크루즈는 미국 및 캐나다 전역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울트라 크루즈는 출시 시점에 미국 및 캐나다 지역 200만 마일(약 322 킬로미터) 이상의 도로에 적용될 예정이며, 최대 340만 마일(약 574 킬로미터)까지 확장 가능하게 된다.

고객들은 울트라 크루즈를 통해 고속도로는 물론 시내 도로, 골목길 등 거의 모든 도로에서 진정한 핸즈프리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GM은 보다 대중적인 모델에는 슈퍼 크루즈를, 프리미엄 모델에는 울트라 크루즈를 탑재하는 두 가지 핸즈프리 첨단 주행 보조시스템(ADAS) 라인업 전략을 구사할 예정이다.

파크스 부사장은 “우리는 프리미엄 모델에 적용될 울트라 크루즈와, 보급형 모델에 적용될 슈퍼 크루즈의 조합을 통해 모든 가격대와 세그먼트에 걸쳐 주행 보조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트라 크루즈는 새로워진 다이내믹 디스플레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정보 전달, 교통 통제 장치에 반응, 내장된 네비게이션 경로 준수, 전방 유지 및 속도 제한 준수, 자동 및 수동 차선 변경 지원, 좌/우 회전 지원, 근거리 장애물 회피, 주거 지역 주차 지원 등의 기능들이 새롭게 더해졌다.

또한 울트라 크루즈 시스템은 차량을 중심으로 360도 전 방향 작동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