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남해신협, 소상공인 희망대출 업무협약 체결저신용·저소득 소상공인 대상으로 무담보 무이자 대출 지원
   
▲ 남해군-남해신협, 소상공인 희망대출 업무협약 체결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8일 남해신용협동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 사업’은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중 ‘소상공인 희망대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사업비 6,000만원을 확보해 추진하게 됐다.

남해신협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고통과 지역 경제의 어려움을 공감하며 서민금융 기관으로써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남해군과 ‘소상공인 희망대출’ 사업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사업은 남해군에 사업장을 둔 저신용, 저소득 소상공인들이 협약 체결한 남해신용협도조합에서 신규 대출 받는 경우 부담해야할 대출이자 전액을 1년간 지원하며 대출한도는 1인당 최대 3백만원이며 사업기간은 10월 18일부터 12월까지로 예산소진시 조기 종료 될 수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신용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버팀목 역할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며 “앞으로로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시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