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2022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 프로그램 공모 선정“주민참여형 문화향유 기회 확대하는 마중물 사업이 될 것”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이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모한 ‘2022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6300만원을 포함한 총1억26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18년부터 생활 밀착형 문화시설을 거점을 통해 지역민의 일상생활 속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지역특성에 맞춘 문화가 있는 날 기획프로그램을 발굴함으로써 지역의 문화권 향상을 도모하기 위함이기도 하다.

남해군은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공모사업에 관계 전문가들의 엄격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획의 우수성, 사업운영 역량 등을 인정받아 최종 선정됐다.

남해군이 제출한 프로그램명은 ‘네트워크 캠프 공간’으로 “군민이 모여 원이 되고 함께 공간을 이룹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의 날’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상반기, 하반기 2회의 문화 캠프가 진행될 예정이며 남해읍 청년센터를 중심으로 한 골목길에서 다양한 전시가 이루어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다양한 문화혜택을 제공하는 날이다.

남해군에서는 매주 마지막 주 수요일 유배문학관, 국제탈공연예술촌 입장료 무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내년도 지역특화 프로그램 공모사업을 통해 남해군민이 참여하고 향유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가 자리 잡고 문화의 날을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