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노후시설물 철거공사 안전점검반 신설해체공사 안전 강화를 위해 현장 단속 위주 운영 시작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폐교 등 노후시설물 철거에 따른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술직 공무원을 중심으로 ‘교육시설 해체공사 안전점검반’을 신설해 안전 관리실태 점검과 기술 지도에 나선다.

안전점검반은 해체공사 현장을 최소 2회 이상 점검해 해체계획서대로 수행하는지 여부와 가설시설물의 안전상태를 확인하고 통학로와 인접 시설 및 도로를 포함한 주변 안전과 환경 관리 상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한다.

점검 결과에 따라 필요시 발주기관에 즉각 공사 중지나 보완을 요청하는 등의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안전점검반은 본청 시설과에 운영조 1개조와 점검조 3개조를 운영한다.

점검조는 시설과와 미래학교추진단 소속 기술직 공무원으로 구성하며 산업안전보건공단의 지원을 받아 전문가와 합동으로 현장을 점검한다.

내년부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철거대상도 늘어 외부전문가를 조별로 2명씩 위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운영조는 안전점검 계획 수립 안전점검 결과 관리 위반사항 행정 통보 점검반원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직무교육 등 해체공사 안전점검반의 운영 및 관리를 총괄한다.

점검조는 해체공사 허가 여부 해체계획서 비치 여부와 해체계획서상 철거공법과 작업순서 준수 여부 적정 기술자 투입과 감리자 배치 여부 작업장 주변 보행로 안전 조치 상태 도로점용허가 여부 등을 살핀다.

또 지하 매설물 도면 현장 비치 작업장 경계 펜스 및 낙하물 방지망 설치 상태 건축물 내부진입을 위한 안전통로 확보 해체 잔재 임시보관소·가설시설물 안전 상태·날림먼지와 소음상태 관리 등을 확인한다.

박종훈 교육감은 “철거공사 현장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체공사 안전점검반을 신설했다 안전관리를 위한 강력한 수단으로 안전점검반을 운용해 안전한 교육환경 제공과 안전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