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경찰청, 하절기 강·절도 사범 등 1천111명 검거주택, 상가 등 침입 강절도 사범 130명 검거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경찰청은 하절기인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 간 침입 강‧절도 및 장물, 점유이탈물횡령, 전화금융사기 사범 등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해 상습적·직업적 강·절도 사범 등 2,244건, 1,111명을 검거하고 71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중 서민생활에 큰 불안을 일으키는 ‘주택·상가 등 침입 강·절도’ 사범 393건, 130명을 검거(구속 14)했으며, 최근 들어 증가하기 시작한 무인점포 대상 절도사건 50건, 10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1,518건, 7억4천만원 상당의 범죄피해품을 회수해 범죄피해자의 피해 복구에 노력하고, 가시적·예방적 형사활동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정적 치안확보에 노력했다.

한편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범죄를 저지르거나 초범인 경우, 피해정도 및 회복 여부, 범행경위 등 고려해 110건을 경미범죄심사위원회에 회부해 건전한 공동체 복귀를 유도하고, 생계형 경미사범에 대해서는 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협의, 8건에 대해 생계비 지원 등 사회보장제도를 연계하여 재범방지 및 공동체 복귀를 유도했다.

경찰관계자는 최근 무인점포가 증가하면서 점포 내 현금을 노린 범죄가 증가하고 있어 지폐교환기 등 현금보관 장소에 별도의 잠금장치나 경보장치를 하여 범죄의 표적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남경찰은 앞으로도 범죄 취약지역과 시간대를 중심으로 가시적 예방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강절도 사건 발생 시 수사역량을 집중하여 범인을 신속하게 검거하고 장물범 추적 등 피해품 회수를 통해 실질적 피해 회복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