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월영광장 조성사업 12월 완료문화와 휴식이 있는 교류공간 조성으로 쾌적한 교통환경 제공

[경남데일리 = 이성용 기자] 창원시는 마산합포구 해운동 일원의 교통혼잡지역인 월영광장의 교통체계 개선을 통해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창원시 서부관문지역 진입광장으로서 상징성 있는 문화·휴식공간 조성을 위해 추진해 온 월영광장 조성사업이 오는 12월 공사 완료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월영광장 조성사업은 총 사업비 214억원을 투입해 16,279㎡의 교통광장을 개발하는 사업으로서 2013년 6월 정부의 지역발전정책에 따라 쇠퇴한 중심시가지의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2014년 보상협의를 시작으로 2019년 경남대학교 정문 앞 상업시설 17동에 대한 철거를 완료하고 작년 12월 착공되어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본 사업은 교차로 교통체계 개선을 통해 보다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도하고 광장 내부 바닥분수와 인근 경상남도 기념물 제125호로 지정된 월영대와 연계한 테마가 있는 소규모 문화 및 휴식 공간을 설치해 시민들에게 교류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으로서 공사가 완료되면 도시활력 증진과 주민 정서 및 문화생활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운 안전건설교통국장은 “공사로 인한 불편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쾌적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성용 기자  anjffh1@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