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밀양교육지원청, 작은 학교 살리기 맞손 잡아숭진초등학교 외 11개 농촌 작은 학교 특화교육 지원

밀양시–밀양교육지원청, 작은 학교 살리기 맞손 잡아

[경남데일리=공태경 기자] 밀양시 농촌지역에 있는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해 행정기관과 지역 교육지원청이 손을 맞잡았다.

밀양시와 경상남도 밀양교육지원청이 20일 시청에서 작은 학교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농촌지역에 있는 작은 학교의 장점을 살린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으로 존속이 가능한 ‘작은 학교 살리기’ 프로젝트를 수행하려는 취지다.

협약에 따라 시는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교육경비를 적극 지원한다. 교육지원청은 해당 지역 여건에 맞는 특색 있는 학생 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작은 학교는 전교생이 60명 이하인 학교와 주소지 이전 없이 인근 동지역에서 자유로운 전․입학이 가능한 광역통학구역제가 시행되는 숭진초등학교 외 11개 학교가 해당된다.

협약식에서 박일호 밀양시장과 김정희 밀양교육장은 "지역사회에서 작은 학교에 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두 기관의 협력으로 학교와 지역이 상생하는 작은 학교 살리기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