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지급률 98% 달성미신청세대는 10월 29일까지 신청하세요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21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률이 98%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을 위로하고 경제적 생활안정을 위해 1인당 25만원씩 지원하는 것으로 지난 9월 6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으며 오는 29일 신청이 마감된다.

군에 따르면 10월 19일 기준 창녕군 지급 대상인원은 총 5만7347명으로 이 중 5만6199명이 신청했다.

온라인 신용․체크카드, 창녕사랑상품권 신청인원은 2만8615명, 오프라인 선불카드 신청인원은 2만7584명으로 온․오프라인 신청유형에 따른 차이는 크지 않았다.

지원금은 가구별 신청이 아닌 대상자 성인 개인별 신청이 원칙이므로개인별로 신청해야 하며 미신청 금액은 국가와 자치단체로 환수된다.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배달앱, 유흥·사행업소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창녕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기한은 12월 31일까지로 정해져 있다,

한정우 군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통해 조금이나마 군민의 경제적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신청기한이 얼마 남지 않았으므로 미신청자들은 적극 신청해달라”고 말했다.

군은 신청기한 마감 전까지 미신청 세대 사유 분석을 통해 유선 안내를 실시, 거동불편 노인․장애인 등 찾아가는 신청 운영, 교정시설 수용자 우편 대리 접수 등 혜택을 받지 못하는 군민이 없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