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새농민상 본상 2부부 선정밀양 상동농협 김응한·정명숙, 창녕 이방농협 노영도·손문경 부부
밀양 상동농협 김응한·정명숙 부부
창녕 이방농협 노영도·손문경 부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제56회 새농민상 본상 수상자로 밀양 상동농협 김응한·정명숙 부부, 창녕 이방농협 노영도·손문경 부부가 선정됐다.

이방농협 조합원인 노영도(48)·손문경(47) 부부(동광농산)는 15년차 7만5000㎡ 규모의 과수원에서 단감, 참다래를 재배하고 있는 전문농업경영인이다. 

단감재배 관련 자체개발한 미생물발효액비 살포와 친환경비료 시비법으로 2011년 농림부 지정 저탄소농축산물 인증, 무농약 100대 농장, 대한민국 대표농장 스타팜으로 선정됐다.

특히, 창녕군 단감연구회 부회장을 역임하면서 단일품종 편중재배로 인한 수급불균형 문제를 적극 해결하고자 로컬푸드 직매장을 활용한 단감 분산출하 유도했으며, 대체 작물인 참다래 재배 기술을 단감 작목회 회원들과 적극 공유하여 소득안정에 기여한 공으로 새농민 본상 수상과 함께‘국무총리 표창’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밀양 상동농협 조합원인 김응한(65)·정명숙(63) 부부(민하농장)는 39년 동안 5950㎡ 규모의 시설하우스에서 GAP인증 깻잎을 재배하며 국립식량과학원 및 농산물품질관리원 명예연구관으로 활동하고 있는 선도농업인이다. 

밀양시깻잎연합회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농촌진흥청과 연계한 ‘LED광처리 장치 보급사업’을 추진하여 깻잎재배농가의 시설하우스 전기요금을 70% 이상 절약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특히, 깻잎을 활용한 다양한 가공식품(장아찌, 김치, 국수) 개발과 ‘깻잎 떡 만들기’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깻잎로컬푸드체험장’을 개설해 지역농업인 농가소득 향상에 선도적 역할을 해온 점을 인정받아 새농민 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새농민상 본상’은 농협중앙회에서 매달 우수 선도농업인에게 수여하고 있는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 중에서 최고의 농업인을 선발하는 제도로 매년 1회(20부부 내외) 선발하고 있으며, 정부포상 또한 함께 이뤄지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