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집단감염 발생 대시민 호소문 발표“코로나19 방역, 다시 기본으로 돌아갑시다”

양산시 김일권 시장이 집단감염 발생 대시민 호소문 기자회견을 가졌다.

[경남데일리=배성우 기자] 양산시가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 이후 지역사회 내 확진자가 증가하고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호소하고 나섰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24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을 통해 김 시장은 “이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 시행 이후 20여일이 지난 지금, 전국적으로 확진자 수가 하루 3,000여명을 넘나들고, 어제는 4,000명대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방역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지는 급박한 실정이다”며 “양산시 또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 추세로, 특히 학교를 중심으로 한 청소년들의 집단감염과 감염원 불명 사례가 속출하면서 방역행정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시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는 코로나19 감염위기가 끝나서 시행한 것이 아니라 완전한 일상회복을 위한 단계적인 조치”라며 “벼랑 끝에 놓인 민생경제와 극한의 피로감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다중이용시설 관계자나 모임·행사 주최자는 방역수칙 준수에 더욱 철저히 해주시기를 바란다”며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동참하는 것만이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막고, ‘완전한 일상회복’을 더 앞당길 수 있다”고 당부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