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진해마을라디오' 개국 기념 공개방송 진행‘도시재생 + 마을미디어’ 쇠퇴한 원도심의 공동체 활성화
'진해마을라디오' 개국 기념 공개방송 진행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주민이 만들고 운영하는 마을미디어인 ‘진해마을라디오’가 27일 진해역 광장에서 개국 기념 공개방송을 진행했다.

‘J조아 진해조아’, ‘청라 방 토크’, ‘추억의 진해역’, ‘진해 마을 라디오를 아시나요’에서 진해의 역사‧문화‧공연 소식, 진해 청소년이 바라는 마을 미디어, 진해역 추억, 진해 마을 라디오 개국 에피소드 등을 이야기했다.

초대 손님으로 허성무 창원시장, 우순기 진해문화원장, 정영섭 진해역장이 출연하여 진해 마을 라디오 개국을 축하하고 마을라디오 스튜디오가 위치한 진해역의 옛 추억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진해 마을 라디오 제작단은 20대에서 70대까지 폭넓은 연령으로 주부, 학생, 회사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진해주민 14명이 모였다.

공개방송에서 참가자들은 “진해 마을 라디오가 주민이 즐거운 주민의 방송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직접 제작하여, 많은 분들이 참여하고 지역의 목소리를 전하고 연결하는 마을 미디어로서 진해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해 마을 라디오 방송은 ‘진해 마을 라디오 유튜브’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시청할 수 있고, ‘팟빵’ 앱을 통해 청취할 수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이 일상화됨에 따라 주민 스스로 미디어를 통해 소통과 정보를 공유하는 장이자 따뜻한 정과 미담이 오가는 사랑방 역할과 함께, 진해를 적극 홍보하고 안내하는 미디어 관광안내센터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