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 800만 관광객 목표로 ‘의령 방문의 해’ 추진의령살리기운동의 중추적 사업과 연계해 사업추진
   
▲ 의령군, 800만 관광객 목표로 ‘의령 방문의 해’ 추진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의령군이 2년간 800만명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2023~2024 의령 방문의 해’를 지정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의령군은 ‘새롭게 찾아보는 국민관광지 의령’이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올해 준비단계를 거쳐 내년과 내후년 ‘의령 방문의 해’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은 지방 소멸 위기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의령살리기운동의 구심점 역할을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의령군은 의령 방문의 해 기간 중 관광객 수치의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했다.

매년 400만명씩 2년간 총 800만명이 다녀갈 수 있도록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의령군 방문 관광객은 330만명 정도로 추산되는데 내년과 내후년 각각 70만명 이상 관광객을 유치해 관광도시로서의 의령군의 가치를 알린다는 각오이다.

‘의령 방문의 해’ 기간 중 의령군의 중추 사업인 미래교육테마파크, 부림일반산업단지, 의령IC 등이 완공될 예정이어서 목표 달성에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특히 2023년에는 의령에 전국 최초의 미래교육기관인 미래교육테마파크가 개관하면서 전국의 교사, 학생과 학부모 등 연간 70만명 정도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의령군은 당장 이달부터 부서별 실행계획들을 수립해 연말까지 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사업 기반 구축, 분위기 조성을 위한 전략적 홍보마케팅, 관광인프라 개선 및 확충 등 4개 분야의 전략 과제를 설정하고 세부실행계획 들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사업 기반 구축을 위해 이달 중으로 행사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을 마치고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업 전담팀과 추진위원회도 구성할 예정이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경남도와 후원 명칭 사용에 대한 협의 및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의령군은 군민들이 사업추진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관광객 맞이의 성공적 준비를 위해 주민 참여 분위기를 일찌감치 조성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군민공감 실천운동을 전개해 군민들의 자긍심과 화합을 다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방문객 맞이 분야별 친절 역량강화 교육도 관광 관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태완 군수는 “위치상 경남의 중심인 의령군은 관광하기 좋은 지리적 장점을 갖췄다 뛰어난 관광지와 관광인프라도 알차게 마련돼 있다”며 “의령방문의 해를 기점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매력적인 관광도시로 의령의 이름을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