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문화예술회관, 국립오페라단 마이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상영30일 저녁 7시 30분 대공연장…대형스크린으로 만나는 오페라
   
▲ 경남문화예술회관, 국립오페라단 마이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상영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은 3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30일 저녁 7시 30분 경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국립오페라단의 마이오페라 ‘라 트라비아타’를 대형 스크린으로 선보인다.

‘라 트라비아타’는 프리마 돈나 역인 비올레타의 비극적인 삶을 핵심적으로 그려내지만, 그 속에는 어리석은 인습과 신분격차,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상류사회의 향락과 공허한 관계들 속에서 잃어가는 인간의 존엄성과 진실한 사랑에 대한 질문과 고민을 담고 있다.

‘축배의 노래’와 ‘프로방스의 바다와 대지’와 같은 화려하면서도 아름다운 선율은 오페라 마니아를 비롯해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관객들도 자연스럽게 극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이날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에는 소프라노 김성은이 ‘비올레타’ 역을, 테너 김우경이 ‘알프레도’를, 바리톤 양준모가 ‘제르몽’을, 소프라노 안영주가 ‘플로라’ 역으로 출연한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울린 베르디의 걸작 ‘라 트라비아타’가 대형스크린으로 펼쳐진다”며 “경남도민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국립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와 화창한 봄을 맞이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준비한 이번 영상은 국립오페라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크노마이오페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진행된다.

‘크노마이오페라’는 국립오페라단의 영문명 Korea National Opera의 약자인 KNO와 시공간의 제약 없이 사용자의 취향대로 나만의 오페라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는 의미인 마이오페라의 합성어다.

한편 이번 공연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경남문화예술회관 전화 1544-6711과 누리집로 확인할 수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