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다이노스 1군 코치, 음주 후 폭행 이어져3일 구단 공식 사과...한규식 코치 계약해지 및 퇴단 조치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3일 오전 3시 30분경 NC다이노스 1군 코치 2명이 음주 후 말다툼 끝에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구단은 3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전날인 2일 오후 다른 코치 2명과 함께 숙소 인근 주점에서 술자리를 가진 후 다음날 새벽 2시경 코치 2명이 먼저 숙소로 복귀했다.

한규식, 용덕한 코치는 술자리가 계속되면선 말다툼이 있었고 결국 서로 폭행으로 이어졌다.

구단은 해당 사실을 확인한 즉시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보고했다.

구단은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두 코치 중 폭행을 가한 한규식 코치에 대해 계약해지 및 퇴단을 결정했다.

용덕한 코치는 우선 엔트리에서 말소하고 업무에서 배제했다.

구단은 "향후 조사결과에 따라 단호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며 이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소속 코치의 사회적 물의에 대해 야구팬과 관계자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구단이 그라운드 안팎에서 보인 프로 스포츠 구단 답지 못한 모습들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스포츠 정신을 되새기고, 팬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덧붙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