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각 민속예술보존협회, 시지정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2년 만에 대면 공연 개최… 민속예술의 숨은 매력을 찾아서
   
▲ 각 민속예술보존협회, 시지정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 진행됐던 시지정 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신나는 대면 공연으로 시민들을 찾아간다.

부산시는 부산, 구덕, 다대포, 수영 민속예술관 등 각 민속예술보존협회가 내일부터 시지정 문형문화재 공개행사를 차례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상회복과 함께 시작되는 첫 합동 공개행사는 5월 7일 오후 1시 부산민속예술관 놀이마당에서 진행되는 ‘동래민속예술축제’다.

시민들은 이 자리에서 동래지역의 우수한 무형문화재인 동래학춤 동래지신밟기 동래고무 동래한량춤 등을 직접 관람할 수 있다.

동래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온천이 많아 풍류와 놀이문화가 풍성한 곳으로 ‘동래민속예술축제’는 역사와 충절의 고장 동래지역에서 전통예술을 보존하고 전승하기 위해 55년 동안 개최된 민속예술축제다.

단순한 민속춤의 범주를 넘어 예술적 차원에 도달한 동래학춤, 춤사위가 단조로운 듯하면서도 변화가 있는 화려한 동래고무, 동래지역 한량들의 호방하고 선이 굵은 홑춤인 남성무의 동래한량춤, 마을과 각 가정의 무사태평과 풍년, 재복이 들기를 기원하던 동래지신밟기 등 무형문화재의 원형을 접하고 우리 전통예술의 흥취를 느낄 수 있는 축제로 수준 높은 전통예술 공연을 직접 볼 수 있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왔다.

두 번째 합동 공개행사는 5월 21일 오후 1시 구덕민속예술관 놀이마당에서 개최되는 ‘2022년 구덕골 전통민속예술축제’다.

부산농악 구덕망깨소리 부산고분도리걸립 등 신명나는 가락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민들은 나쁜 일은 물리치고 좋은 일만 있기를 바라는 풍물굿인 부산고분도리걸립, 노동요로서의 전통소리를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구덕망깨소리와 부산농악의 꽹과리, 장고 징 등 다섯 가지 악기들을 통해 구덕골에서 신나고 흥겨운 가락과 춤사위를 현장에서 즐길 수 있다.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다대포해변공원에서 다대포후리소리보존협회의 ‘다대포후리소리’가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멸치잡이 후리질의 작업 순서에 따라 부르는 어로노동요인 다대포후리소리는 작업 동작을 곁들어 풍어를 기원하고 자축하는 공연으로 시민들과 함께 전통민속예술의 멋과 흥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하반기 9월 24일 수영민속예술관 놀이마당에서는 힘들고 고된 농사일에 힘을 북돋아 주는 농요한마당인 ‘수영농청놀이’와 잡귀잡신을 물리치고 마을의 안녕과 무사태평을 기원하는 ‘수영지신밟기’ 등 수영지방의 얼과 전통이 듬뿍 담긴 향토문화의 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김기환 부산시 문화체육국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그동안 비대면으로 행사가 진행돼 많은 아쉬움이 남았으나, 올해는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전통민속예술 행사가 개최될 것이다”며 “평소에 접하지 못한 공연을 통해 부산의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며 공감대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