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경남농협, 영농철 부족한 농촌일손 지원 적극 나서진주시 문산읍 대호마을에서 배 적과작업 일손돕기
원활한 농촌일손돕기를 다짐하며 경남농협, 농협진주시지부, 문산농협 직원 및 고주모 진주시지회 회원들이 농가 앞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단체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은 11일 외국인 근로자 입국 인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주시 문산읍 대호마을에서 배 재배농가를 찾아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번 일손돕기에는 조근수 경남농협 부본부장, 김정구 농협진주시지부장, 강해윤 진주문산농협 상무, 고향생각주부모임 진주문산농협 회장이현선 등 봉사단과 농협임직원이 참여해 배 적과작업에 구슬땀을 흘렀다.

조근수 부본부장은 “농촌지역은 현재 농산물 소비감소와 농가 고령화로 인한 인력부족, 인건비 상승 등 삼중고를 겪고 있다”며 “농협은 항상 농업인과 함께하는 자세로 농업인의 현장지원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