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사료용 총체벼 식재 권장논타작물재배 확대와 축산 사료비 절감에 기여
   
▲ 함양군, 사료용 총체벼 식재 권장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함양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쌀 가격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논타작물재배 확대 시책에 부응하고 수입 사료가격 상승에 따른 축산농가의 생산비 증가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사료용 벼인 총체벼 재배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총체벼는 일반벼와 달리 키가 크고 볏대가 굵어 식물제 전체 생산량이 일반벼 보다 월등히 많아 사료용으로 적합하며 10월 상·중순경 벼가 출수한 후 30일경에 곡물과 볏짚을 통째로 수확해 건초나 사일리지 형태로 만들어 사료로 활용할 수 있다.

밥쌀용 일반벼의 경우 키가 대체로 1m이내이나 사료용 벼는 1.5m 정도로 크다.

이외에도 사료용벼 수확시기가 출수 후 30일 경으로 밥쌀용벼가 45~60일정도인 점을 감안하면 10월 상·중순에 수확하게 되므로 양파, 마늘, 동계사료작물 등을 2모작으로 재배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함양군에서는 논타작물재배확대를 위해 사료용 총체벼를 재배하는 농가에는 ha당 기본장려금 150만원 외에 총체벼 종자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하고 “양파재배를 하는 농가에서 사료용 벼 재배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료용 총체벼 종자를 희망하는 농가는 해당 읍면사무소를 통해 5월 27일까지 신청하면 무상으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