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한마음봉사단, 마리면 찾아 짜장면 나눔 봉사활동
   
▲ 거창군 한마음봉사단, 마리면 찾아 짜장면 나눔 봉사활동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 마리면은 지난 22일 한마음봉사단이 마리면 영승경로당을 찾아 영승마을 등 5개 마을 주민 100여명을 대상으로 짜장면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성창헌 회장을 포함한 회원 10명이 참여해 손수 준비해 온 재료로 현장에서 짜장면을 직접 만들어 마을 주민들에게 대접했다.

오철환 마리면장은 “오늘 짜장면을 드시고 주민들이 즐거워 하시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 지는 것 같다”며 한마음봉사단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성창헌 한마음봉사단 회장은 “짜장면을 드시고 행복해 하시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나눔 봉사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