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부산시, ‘산업단지환경개선 인프라 구축사업’ 산업부 공모 선정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산업단지환경개선 인프라 구축사업’에 선정되어 3년간 국비 97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산업단지환경개선 인프라 구축사업’은 최근 강화되는 환경 관련 법규 및 규제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제조기업의 환경변화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기술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시는 부산테크노파크,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 부산기계공업협동조합과 협업해 신평·장림 산단을 시범 사업지로 지정하고 올해부터 3년간 국비 97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87억원을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부산 산단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과 관련 기업을 지원 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추진하는 ‘부산 산단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산업단지의 일정 면적 내에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는 소규모의 발생원이 다수 모여 오염 문제를 일으키는 오염원인 면오염원에 대한 분석을 통해 실질적인 대기오염물질을 낮추는 사업이다.

주요 추진내용으로는 산업단지 내에 사물인터넷 기반 대기질 측정 장비와 현장검증 장비의 구축을 통한 대기질 정밀 분석 통합관리플랫폼의 구축·연계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재난 대응 지침, 환경지도 등의 서비스 제공 현장 실증을 통한 기여원 분석으로 산업단지 맞춤형 저감 대책 공급과 저감기술에 대한 시험·인증 등의 장비 활용 지원 지역 기업 대상 전문 교육으로 전문 인력 공급 등이며 마지막으로 관련 표준화 제안을 통해 기업이 관련 규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 산단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으로 지역 중소기업의 환경 관련 기술역량 강화 및 대기 환경 산업의 육성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오염물질의 저감으로 근무 및 인근 주민의 생활 여건 개선도 기대한다”며 “이번 공모사업을 발판으로 산업단지 환경개선 및 관련 기술개발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