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아동학대 재발 방지 유관기관 합동점검양산시청·양산경찰서·아동보호전문기관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학대예방 선제적 조치로 23일부터 6월30일까지 최근 반복신고 등 재학대가 우려되는 고위험 아동에 대해 양산경찰서와 양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과 상반기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고위험으로 선정된 아동을 사전점검해 아동학대 예방효과를 극대화하고자 최근 1년간 2회 이상 신고가 있었거나 분리보호 이후 원가정복귀 중인 아동 중 고위험 아동 12명을 현장 방문해 신체·심리상태 등 안전을 확인한다.

이번 점검에도 아동학대 위험도 평가척도를 활용해 아동의 상태와 주거환경이 불안한 아동은 추후 불시에 재방문도 실시할 계획이며 합동점검을 통해 아동학대가 의심된 사례를 발견한 경우 추가학대 여부 및 학대로 의심되는 멍이나 상흔을 발견 시 신속히 분리조치해 아동의 안전을 확보하고 수사를 연계할 예정이다.

특히 합동점검 과정에서 아동학대 행위자의 조사 거부나 방해행위에 대해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엄정하게 대응하며 고위험 가정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박은미 아동보육과장은 “유관기관과 협력해 적극적이고 신속한 아동보호체계를 구축해 학대 피해아동의 재학대를 방지해 아동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