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폭언과 폭행은 민원을 해결할 수 없다산청군-산청경찰서 특이민원 비상대응 훈련
   
▲ 폭언과 폭행은 민원을 해결할 수 없다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산청군과 산청경찰서는 폭언과 폭행 등 특이민원으로부터 지역주민과 공무원을 보호하기 위한 비상대응훈련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양 기관은 민원직원들의 현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특이민원인이 방문해 난동을 부리거나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경우를 가정, 훈련을 진행했다.

민병석 민원과장을 총괄지휘관으로 두고 진정·안내고지·신고·대피·대응 등 5개 전담반을 구성, 민원과 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훈련은 데스크 부착용 비상벨 미·오작동 시 벽면 부착용 비상벨 활용으로 신고 후 경찰 출동시간, 신고 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특히 올해는 청원경찰을 배치해 실제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훈련은 폭언발생 → 폭언 중단 요청 및 진정유도 → 민원인 폭행발생 → 비상벨 및 청원경찰 호출 → 민원인 저지 → 피해공무원 보호, 민원인 대피 → 민원인 제압 → 경찰 인계 순으로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이 민원실에서 벌어질 수 있는 특이민원 상황에 신속히 대처하는 능력을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누구나 안전한 민원실을 만드는 한편 주민들에게 보다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민원실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