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함안군, ㈜광산하이테크와 110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법수면 윤외리 일원 폐공장 인수… 리모델링 및 증설 협의
   
▲ 함안군, ㈜광산하이테크와 110억 규모 투자협약 체결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함안군은 25일 ㈜광산하이테크와 110억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병철 함안군수 권한대행, ㈜광산하이테크 하해용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협약식에서 투자기업인 ㈜광산하이테크는 법수면 윤외리 일원의 기존 폐공장을 인수해 11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및 증설과 약 4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을 협의했다.

㈜광산하이테크는 지난해 10월 부산에서 창업했으며 수소하이브리드 및 전기자동차 부품업·제조업을 영위하는 업체다.

최근 환경친화적 자동차 수요의 증가로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협소한 장소를 탈피해 현 투자지인 폐공장을 매수해 본사를 이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 권한대행은 “어려운 시기에 투자를 결심하신 것을 환영하며 물류이동이 용이한 함안군에서 4차 산업을 이끌 선도적인 기업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광산하이테크 하해용 대표는 “2023년 연말까지 신규설비를 증설하고 생산라인을 증대해 지역의 경제활성화와 고용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