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해경, 창원 마산항 적현부두 계류 침수선박 긴급 안전조치기관실 해수유입으로 긴급 이적작업 및 파공부위 봉쇄,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 없어
침수선박이 육상 및 부선과 계류된 상태로 침수가 진행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해양경찰서는 24일 오전 1시 35경 창원시 마산항 적현부두에 계류된 선박 ㄱ호(150톤급, 압항예선, 승선원 11명)가 침수되고 있던것을 신고를 받고 출동해 긴급 안전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ㄱ호는 이날 마산항 적현부두에 계류 중 기관실에 침수 중인 것을 ㄱ호의 선원이 발견하여 119 경유 창원해경 상황실로 신고접수 됐다.

현장에 도착한 창원해경은 창원구조대를 투입해 선저 파공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배수펌프를 이용해 ㄱ호의 기관실 긴급 배수작업을 실시했다.

또한 해양환경관리공단 선박 2척 및 탱크로리 차량, 민간 선박 1척을 동원해 ㄱ호에 유입된 해수 및 선저폐수 약 299톤을 이적완료 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ㄱ호의 선미우현 파공 부위를 신속하게 봉쇄하여 추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해양사고 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