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더불어민주당 경남에서부터 다시 시작하자"양문석 경남도지사 후보 중앙당 향해 작심발언
양문석 후보가 26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남도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경남에서부터 다시 시작하자"라며 중앙당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양 후보는 26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히고 "최근 두 비대위원장이 보여주고 있는 일련의 모습을 보면서 민주당이 환골탈퇴하고 다시 거듭나지 않으면 민주당의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유세를 위해 지역을 돌아보면 후보에 대한 민심과 민주당에 대한 민심이 확연히 다르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25일 진주 유세에서 자신을 "개혁의 딸"이라고 밝힌 20대 여성이 여론조사 결과에 연연해하지 말고 꼭 당선되시길 바란다며 꽃다발을 전해 주었다며 지역민심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양 후보는 "지역민심은 아직도 민주당을 향하고 있는데 정작 중앙당은 지역민심을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유세 지원을 위해 중앙당에서 내려오는 정치인들의 지원 유세를 거절한다"고 강조했다.

양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은 민생도 안보도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대통령실을 옮기는 모습과 자기사람 챙기기 그리고 북한이 미사일을 쏜 25일 새벽 대한민국 해군과 공군을 지휘할 사령관도 없었다"며 비판했으며 "공기관 민영화와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도 명확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양문석 후보는 "권력과 자본의 편에 서지 않고 오직 경남도민들의 삶의 터전을 지키고 도민들이 기본적인 삶을 부담없이 지킬 수 있도록 정부의 '공기관 민영화' 추진을 막아내고,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로부터 어민들과 아이들의 건강한 밥상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