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안양 원정서 0-1 패배김명준 골 VAR로 취소 불운
경남FC, 안양 원정서 0-1 패배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FC가 파상공세를 펼치고도 아쉬운 결과를 받았다.

경남은 28일 오후 6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18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경남은 리그 5경기 무패행진을 마감하게 됐다.

설기현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윌리안, 티아고, 에르난데스, 김범용, 이우혁, 모재현, 이민기, 김명준, 김영찬, 이준재, 손정현이 선발로 나왔다.

경기 초반 경남은 점유율을 높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중원에서 상대를 강하게 압박해 공을 탈취한 뒤 빠르게 공격을 펼치며 상대를 위협했다. 경남은 전반 6분 모재현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남의 수비 집중력이 돋보였다. 안양에 분위기는 내줬지만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 45분 아코스티가 때린 슈팅을 김명준이 골라인 바로 앞에서 걷어냈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 경남이 공세를 펼쳤다. 후반 9분 오른쪽 측면에서 교체 투입된 이광진이 올린 크로스를 티아고가 문전에서 머리에 맞췄지만 아쉽게 위로 떴다. 후반 11분 중원에서 공을 탈취한 경남이 빠르게 역습으로 가져갔다. 

윌리안이 모재현에게 패스를 건넸고 곧바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티아고가 슈팅했지만 수비벽에 맞으며 벗어났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에서도 티아고가 머리에 맞히며 계속해서 골문을 위협했다.

경남이 계속해서 밀어붙였다. 후반 21분 윌리안이 프리킥을 직접 슈팅했지만 골키퍼가 막아냈다.

계속해 상대 골문을 두드린 경남이 마침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2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광진이 올린 코너킥을 김명준이 환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경남은 끝까지 득점을 위해 분투했다. 후반 42분 모재현이 땅볼 크로스를 올렸지만 윌리안과 티아고의 발끝에 모두 걸리지 않았다. 경남은 고경민, 정충근을 투입하며 득점을 노렸다. 후반 45분 정충근이 올린 크로스를 윌리안이 문전에서 때렸지만 골키퍼가 막아냈다.

경남은 후반 내내 몰아붙이며 안양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백성동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결국 0-1로 경기를 종료했다.

경기 후 설기현 감독은 “중요하고 어려운 경기였다. 선수들은 준비한 만큼 열심히 뛰면서 좋은 과정을 만들어냈으나 결과를 내지 못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