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추진관내 제조업 현장 스마트화 통해 경쟁력 제고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에 총사업비 102억600만원을 투입해 최대 54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추진한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관내 제조업 현장의 스마트화를 통해 생산성과 경쟁력을 제고하고 제조업 위기를 해결해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하나의 방안이다.

중기부, 경남도와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국비 50%, 지방비 20% 지원을 통해 구축 희망기업의 부담을 낮춰주고 있다.

스마트공장이란 생산과정에 디지털 자동화 솔루션이 결합된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공정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 스스로 제어할 수 있게 만든 지능형 생산공장이다.

19년부터 21년까지 총 201개 관내 기업체가 이 사업을 통해 스마트 공장을 도입해 생산성 향상은 물론, 원가 절감 및 불량률 감소 등 제조환경의 스마트화를 이뤘으며 중소기업의 지속성장 토대를 마련해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한 바가 크다.

대표적인 관내 스마트공장 구축 업체 중 코렌스, 대한정밀공업, 네오넌트는 중간2단계에 도달했으며 네오넌트는 K-스마트등대공장으로 선정돼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대표적인 고도화 모범사례 기업으로의 성장을 기대 중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스마트시스템 구축 등 관내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제고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