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고병원성 AI 방역대 이동제한 전면 해제
   
▲ 김해시, 고병원성 AI 방역대 이동제한 전면 해제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김해시는 30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인 반경 10km 내 가금농가와 시설의 이동제한 조치를 전면 해제했다.

지난 4월 7일 한림면 소재 산란계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지 53일 만이다.

시는 발생농장에 대한 살처분과 청소·소독 완료 후 30일 경과에 따라 최근 방역대 내 638개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임상·정밀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모두 이상이 없자 이날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했다.

이동제한 해제로 모든 가금농가의 입식이 가능해졌지만 시는 재발 방지를 위해 고병원성 AI 발생농장, 예방적살처분 농장, 오리농장 등 취약농장의 경우 시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현장점검을 거쳐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입식을 허용할 방침이다.

향후 시는 고병원성 AI 위험시기인 동절기에 대비해 9월까지 가금농가 준수사항 이행 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지도 점검한다.

시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발생에 따른 살처분과 이동제한 조치에 협조해주신 축산농가와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며 “방역대 해제 이후에도 농장 스스로 축사 내·외부 집중소독 등 차단방역과 예찰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