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2022 의령 여행가는 달’, 6월 의령에 놀러 오세요.의령여행 인증샷 릴레이, 의령 관광 SNS 이벤트, 여행가는 달 프로그램 제안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의령군은 6월, ‘2022 의령 여행가는 달’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22 여행가는 달’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6월 2일부터 30일까지 ‘여행으로 재생하기’를 주제로 국민의 여행 수요에 부응하며 국내 여행을 통해 일상을 회복하고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이다.

이에 의령군은 같은 기간에 자체적으로 ‘우리부터, 의령부터’라는 주제로 ‘2022 의령 여행가는 달’을 추진한다.

‘우리부터, 의령부터’는 코로나19와 거리두기로 위축된 마음을 회복하기 위해 ‘우리부터’ 여행을 떠나보자는 의미와 오랜만에 떠나는 여행을 이왕이면 ‘의령부터’ 시작해보자는 뜻을 담았다의령군은 ‘의령 여행가는 달’을 맞아 한국관광공사와 서경투어가 함께 하는 체험형 프로그램 ‘망개읍 부자리’와 삼성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생과 관련한 관광 프로그램 ‘부자 기받기 투어’, 자연 속에서 휴식하며 지친 마음 회복하는 ‘마음챙김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망개읍 부자리’는 6월 한 달 동안 매주 금,토,일 진행하며 망개떡 만들기와 치즈만들기 등의 목장체험 프로그램으로 네이버스토어 경남여행공장 EP.18을 통해 신청가능하다 ‘부자 기 받기 투어’는 부자 전설을 간직한 솥바위와 호암 이병철 선생 생가, 호암 선생이 유년시절 수학한 서당인 문산정을 차례로 돌아보며 세계 굴지의 기업을 탄생시킨 호암 선생의 발자취를 찾고 부자의 기운도 받아 본다.

‘마음챙김’ 여행은 자연 속에서 몸과 마음의 쉼을 테마로 자굴산 자연휴양림, 남산둘레길, 신포숲, 수도사, 유학사를 소개한다.

자굴산 자연휴양림은 숙박 이용객 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입장해 명상장, 산림욕장, 등산로 숲놀이터 등을 이용 할 수 있는 새로운 힐링 명소다.

남산 둘레길은 완만한 경사의 흙길, 울창한 숲과 오솔길로 이어져 여름에도 걷기 좋은 코스로 의령구름다리, 충익사 등 주변 볼거리도 많아 의령의 대표적인 치유의 공간이다.

국가 산림문화자산이 신포숲과 662년 1399년 각각 창건된 전통사찰인 수도사와 유학사도 오랜 세월과 자연이 어우러져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마음챙김의 공간이 되고 있다.

군은 여행가는 달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군민을 비롯한 산하기관, 유관기관 및 단체 임직원들의 여행 인증샷 릴레이와 의령군 관광 인스타그램을 통한 관광지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여행가는 달에 의령부터 시작하는 여행으로 일상의 쉼표와 활력을 오롯이 느끼시길 바란다”며 “관광업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