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의령군, 가뭄에 일손 부족에 '타는 농심' 달래당선 직후 가뭄 피해 점검에 이어 일손 부족 현장 방문
   
▲ 가뭄에 일손 부족에 '타는 농심'.달래는 오태완 의령군수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오태완 의령군수가 '타는 농심' 달래기에 연이어 나서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오 군수는 가뭄과 일손 부족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농민들을 찾아 현장에서 답을 찾는 '실천 행정'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오 군수는 지난 2일 정곡면 월현 가뭄 피해 현장을 찾았고 10일에는 극심한 인력난을 겪고 있는 용덕면 농촌 일손 부족 현장을 방문했다.

당선 첫 일정으로 가뭄 대책 긴급회의를 소집한 오 군수는 이날 관계 부서장들에게 "농민들이 상심하지 않게 우선 선조치하고 후보고 해 줄 것"을 강조했다.

가뭄의 심각성을 고려한 판단이었다.

이어 현장 방문에서는 주변 양수장과 가용 수리시설을 총동원해 농작물 급수부터 서두를 것을 긴급 지시했다.

10일 농촌일손돕기 현장을 찾은 오 군수는 농업인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농가가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오 군수는 농촌인력중개센터 운영을 확대해 최대한 많은 인력을 농업 현장에 투입할 것을 지시했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7,100명이 농촌인력중개센터를 통해 일자리 지원에 나섰다며 올해는 만명 이상을 목표치로 인력 투입에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오 군수는 "농업 인구가 다수인 의령군에 농업정책을 빼놓곤 의령 미래를 논할 수가 없다.

가뭄으로 인력난으로 농심이 타고 있는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며 "시설·인력 등 가용 자원을 모조리 동원해서 농민들의 근심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령군은 자체적으로 6월 한 달 동안 공무원 460명, 기관과 사회단체 550명 등 천여명을 이번 양파 수확기 농촌일손돕기에 나서고 있다.

하반기에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투입도 예정돼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