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공무원 농촌일손돕기 ‘구슬땀’10일 군청·NH농협 함양군지부·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교육생 등 16농가 18ha 양파수확
   
▲ 함양군, 공무원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함양군이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파 재배농가 및 과수농가의 어려움을 덜고자 10일 오후 대대적인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날 농촌 일손돕기에는 군청 전 담당관과소 및 읍면 직원을 비롯해 NH농협 함양군지부,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교육생 30여명 등 모두 290여명이 참여해 함양읍과 휴천면, 유림면, 수동면, 지곡면, 안의면, 서상면, 백전면, 병곡면 등 16농가 18ha의 양파수확과 배 솎기 및 매실수확을 도왔다.

이번 일손돕기는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력 부족 및 구인 애로 등으로 인력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농번기 일손돕기 집중지원을 통해 적기영농 실현과 농업인 사기진작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질병과 상해로 농작업을 할 수 없는 농가와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장애인 농가, 고령농, 부녀자·독거농가 등 소외계층 농가 16농가를 선정해 우선 지원했다.

서춘수 군수도 이날 직원들과 함께 양파를 수확하며 구슬땀을 흘리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수렴했으며 참여자들도 양파 순을 자르고 비닐을 걷어내고 양파를 캐면서 “이번 일손돕기를 통해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농가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