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공익직불제 의무교육 잊지 말고 이수 딩부올해부터 농업인 교육 전면 시행 미이수시 직불금 10% 감액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공익직불금 의무교육 인터넷 교육 이수가 어려운 농업인을 위해 자동전화 교육대상자를 확대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규교육은 2022년도 공익직불금 신규 신청자, 관외경작자, 전년도 준수사항 위반자, 농업법인은 반드시 정규교육과정을 이수해야한다.

정규과정은 농업교육포털의 ‘2022년 공익직불제 농업인 의무교육’ 온라인 2시간 과정이다.

자동전화교육은 70세 이상 농업인으로서 공익직불 의무교육 미이수자에게 순차적으로 자동전화를 발송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농업인이 직접 1644-3656 전화를 걸어 교육을 이수할 수도 있다.

다만, 2022년도 공익직불금 신청 시 작성한 연락처로 전화를 해야 이수처리가 가능하며 정규과정 대상자 및 70세 미만 농업인은 제외된다.

그 외 일반 농업인은 정규교육과 간편교육을 선택해서 이수 할 수 있다.

카카오톡·문자를 이용한 간편교육은 오는 6월 13일부터 70세 미만 직불금 신청인에게 순차적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문자를 수신한 농업인은 반드시 9월 15일 이내로 이수해야 한다.

교육문자를 삭제한 경우, 읍·면 산업경제팀 또는 농업기술과로 문의하면 다시 수신할 수 있다.

민성식 농업기술과장은 “올해부터 농업인 의무교육 전면시행으로 9월 15일까지 교육을 이수하지 않으면 기본직불금의 10%가 감액된다.

현재 농업인의 교육이수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안다.

향후 농관원 및 읍면 행정복지센터와 협의해 대면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이점 유념하시여 농업인은 편리한 방법을 택해 꼭 이수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