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의령
“고고맨이 간다” 의령군 중대재해예방 캐릭터 제작
   
▲ “고고맨이 간다”.의령군 중대재해예방 캐릭터 제작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의령군이 귀엽고 친근한 중대재해예방 홍보 캐릭터 ‘고고맨’을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의령군청 직원들은 고고맨 티셔츠를 입고 중대재해예방의 중요성을 군민들에게 홍보하는 특별한 이벤트도 벌였다.

‘고고맨’은 재해 발생 우려 지역이면 어디든 간다라는 영어의 ‘go’와 의령군 중대재해처벌법 대표 구호인 ‘안전은 올리고 재해는 내리고 예방은 높이고’의 끝 글자의 ‘고’자를 따서 만들었다.

특히 젊은 MZ세대뿐만 아니라 어린이, 중장년 어르신도 누구나 쉽게 기억할 수 있게 캐릭터 이름을 작명했으며 디자인 또한 애니메이션 포스터에서나 나올법한 디자인으로 친근하게 제작됐다.

현재 중대재해예방 캐릭터는 자치단체마다 예산을 투입해 앞다투어 개발하고 있다.

반면에 의령군은 안전관리과 중대재해예방담당에서 내부 논의를 거쳐 자체 제작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현재 ‘고고맨’은 저작권이 등록된 상태이며 디자인, 상표권은 특허 신청 중이다.

한편 의령군은 지난 1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이후 ‘의령군 중대재해처벌법 3GO 챌린지’를 시행하는 등 중대재해 예방 홍보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오태완 의령군수를 선두로 22개 기관에서 이번 챌린지에 동참했다.

오태완 의령군수는 “고고맨이라는 공공캐릭터가 안전불감증과 사고 예방을 막는 대명사로 인기를 얻길 기대한다”며 “군민 안전 체감도를 높여 나가는 데 신경을 곤두세우고 정책적으로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의령군은 ‘고고맨’의 움직임을 담은 다양한 버전의 배너를 제작해 의령군 주요사업장 및 읍·면사무소에 배치할 예정이다.

또한 당분간 수요일마다 군청 공무원들이 ‘고고맨’ 이 새겨진 홍보 티셔츠를 입고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홍보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