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 ‘김준권 판화 展 개막식’ 성료현대 판화의 지평을 확장한 김준권 작가의 목판화 120점 내외
   
▲ 2022년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 ‘김준권 판화 展 개막식’ 성료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현대 판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온 김준권 작가의 전시 개막식이 지난 21일 오후 4시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 앞 특설마당에서 미술 관계자와 시민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행사는 전북 익산 필봉농악단의 한바탕 비나리 공연과 양진성 국가예능보유자의 문굿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이 올랐다.

판화가 김준권은 한국인의 전통적 미감을 바탕으로 우리 국토의 백두대간을 새긴 수묵 판화로 유명하며 작가의 작품세계는 1980년대 민중미술부터 현대적 산수까지 변화되어왔다.

이번 전시는 1985년부터 40년 가까이 작업을 해온 김준권 작가의 시대별 연대기를 감상할 수 있는 전시로 그의 독자적인 목판화 형식과 우리 국토의 전형적 풍경을 결합해서 빚어낸 이미지들이 전통 산수화와는 다른 미학을 보여준다.

그의 작품들은 ‘칼의 노래’, ‘판의 노래’, ‘삶의 노래’에 이르는 한국현대목판화의 새로운 경지를 연 것으로 평가받는다.

안규식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관장은 “지금 이 순간 마침 누리호 발사 성공과 함께해 더욱 뜻깊은 개막식이 됐다”며 의미를 더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