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중기부 이영 장관, 첫 지방 행보 창원 스마트공장 방문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및 ㈜삼현 방문 소통시간 가져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 첫 지방 행보로 창원 스마트공장 방문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이 22일 창원의 스마트공장 ㈜삼현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스마트공장 5개사 대표 및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삼현은 전기ㆍ수소차용 구동모터, 전동차 엑츄에이터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생산성이 향상됐으며, 최근 3년간 청년 고용도 38명이 증가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도 창출하고 있다.

또한, 최근 중기부의 K-스마트등대공장에 선정돼 제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디지털 트윈 구축 등 스마트공장을 한층 더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는 현장 스마트공장 기업들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해 제조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및 ㈜삼현 방문 소통시간 가져

특히, 기업들은 스마트공장 보급ㆍ확산의 지속적인 추진,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 및 장기 재직 유도 등을 건의했다.

이영 장관은 “제조업 규모가 세계 5위인 우리나라에서 중소 제조기업은 경제의 핵심이다”면서 “정부는 미래형 스마트공장 확산, 영세 제조업체 특화지원, 협업기업 간 스마트공장 연결, 전문인력 양성 등 중소 제조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국정과제로 강력히 추진할 계획이며, 하반기에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영 장관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지난 2년 넘게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현장 지원업무 담당 직원들을 격려했다. 황철성 기자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