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행위 집중 단속충전방해 행위 과태료 최대 20만원
   
▲ 창녕군, 전기차 충전구역 충전방해행위 집중 단속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개정에 따라 모든 전기차 충전구역에서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27일 밝혔다.

군은 군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5월 31일까지 현수막 및 안내문 게시하는 등 홍보 및 계도기간을 거쳤으며 6월 1일부터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와 충전방해행위 단속을 시행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가 적발되면 최대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그동안 제외 대상이었던 공동주택 내 방해 행위도 포함된다.

과태료 부과기준은 일반자동차가 전기차 충전구역에 주차하는 행위 충전구역 주변이나 진입로 등에 물건을 쌓거나 주차해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 충전구역 구획선 또는 문자 등을 임의로 지우거나 훼손한 경우 및 충전기를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 등이다.

친환경 차량이 일정시간 경과한 후에도 계속해서 주차하는 경우에도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전기차 운행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군 관계자는 “친환경자동차 보급이 확대된다 전기차 충전시설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올바른 충전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