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원숭이두창 대응체계 돌입군내 의료기관의 빠른 신고와 군민들의 협조 당부
   
▲ 창녕군, 원숭이두창 대응체계 돌입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원숭이두창 지역사회 유입방지를 위해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방역체계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22일 국내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주의’로 격상된 것에 따른 조치이다.

비상방역대책반의 주요 업무는 감시체계 구축 환자의 조기 발견 신속한 역학조사와 관리 전파방지 및 환자 발생 최소화 검체관리 및 환자 이송 맞춤형 교육과 홍보 등이다.

군은 해외입국자를 대상으로 발열, 인후통, 무력감, 전신증상 및 피부병변 등 원숭이두창이 의심되는 임상증상 및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입국 후 잠복기간인 3주 이내 의심 증상 발생 시 신고할 것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군내 의료기관 66개소에 의심환자 내원 시 주의사항과 신고방법을 안내하고 군민을 대상으로 군 홈페이지, 네이버 밴드 등에 원숭이두창 증상과 예방법을 홍보하고 있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잠복기는 5~21일이며 주요 임상증상은 38.5도 이상의 급성 발열, 두통, 림프절 병증, 무력증 등이다.

주로 유증상 감염환자의 혈액 또는 체액이 피부상처 또는 점막을 통한 직접 접촉으로 감염되며 호흡기 전파도 가능하나 코로나19처럼 단순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

원숭이두창의 감염 예방수칙은 마스크 착용 및 개인위생 수칙 준수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 자제 야생 동물과의 접촉 자제, 야생고기 취급·섭취 주의 등이다.

발생지역 방문, 확진 또는 의심 환자와 접촉, 아프리카 고유종인 야생 및 반려동물 접촉력이 있는 경우, 귀국 후 21일 이내 증상 발현 시 군 보건소 감염병대응팀 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원숭이두창 예방접종은 국내 보유 2세대 두창백신으로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높은 치료병상 의료진, 검역관, 두창 확진자의 접촉자 등이 대상이며 일반 국민 접종은 불필요하다.

경남도에서는 경상국립대학교병원에서만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원숭이두창은 환자의 조기 발견이 중요한 만큼 의료기관의 빠른 신고와 군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개인위생 교육 및 홍보를 통해 지역사회 유입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