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민간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지침서 점검위기상황 지침서 작성을 위한 현장방문 컨설팅도 추진
   
▲ 경남도, 민간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지침서 점검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지난 6월 1일부터 30일까지 도내 민간 다중이용시설 153개소의 위기상황 지침서 작성·관리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위기상황 지침서 작성 대상은 바닥면적의 합계가 5,000㎡ 이상인 판매시설·숙박시설·종합병원·종교시설·운수시설 등으로 화재·지진·감염병·테러·침수·폭설·붕괴·가스누출 등 총 8종의 위기상황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방서 등 구조기관 도착 전까지의 시설관리인원별 임무카드 등 다중이용시설의 자체 초기대응 지침을 담고 있다.

이번 점검은 행정안전부 지침에 따라 경남도는 3개소 방문 표본 점검, 18개 시·군은 비대면 서면 전수 점검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위기상황 지침서 작성 여부와 적정성, 시설 종사자의 개인별 역할·임무 숙지 등을 확인했다.

점검 결과 시설 대부분은 위기상황 지침서를 적절하게 작성·관리하고 있었다.

시설책임자 결재내역 부재 1개소, 임무 재지정 필요 1개소 등은 현장에서 보완토록 조치했으며 지침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6개소는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방재·안전관리 분야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현장방문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은 재난·안전사고 발생 시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시설관리자의 초기대응능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지침서 점검 등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경남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